본문 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오페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구보건소로고

보건소 안내

  1. 홈>
  2. 보건소 안내>
  3. 보건소 소식>
  4. 보도기사

보도기사

강남구, 전국 최초 ‘주민참여형 신속역학조사’ 시행

자료제공 : 2022123()
 

강남구, 전국 최초 주민참여형 신속역학조사시행

- 확진자 발생 시설에서 코로나19 발생신고서제출하면 즉시 자가격리시설폐쇄 등 선조치’ -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주민참여형 신속역학조사를 전국 최초로 24일부터 시행한다. 주민참여형 신속역학조사는 관이 아닌 주민이 주도하는 확진자 발생 신고체계.

기존에는 확진자가 발생하면 보건소에서 확진자 인적사항과 동선 등 역학조사를 먼저 진행한 후 접촉자 위험도를 평가해 자가격리 여부 같은 행정조치를 취했다. 이 방식으로는 확진자 발생 후 조치까지 하루에서 최대 이틀이 소요됐고, 특히 타 지역 확진자가 강남구 시설을 이용한 경우 길게는 일주일이 소요돼 발생 시설과 관계자 모두가 불편을 겪어왔다.

개선된 신속역학조사는 확진자 발생 시설 측이 먼저 코로나19 발생신고서를 강남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구보건소에서 신고자와 통화한 뒤 접촉자 자가격리 여부와 시설폐쇄 등을 신속하게 통보하는 방식이다. 빠른 선조치로 최대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으려는 목적이며, 지난 한 달간 시범운영한 결과 신고서 접수 후 행정조치까지 24시간이 채 걸리지 않아 업체가 운영을 재개하기까지 걸리는 시간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자가격리자 통보, 시설 폐쇄, 방역소독 등의 선조치가 이뤄지는 동시에 기존에 진행하던 강남구보건소 역학조사반의 기초조사(확진자 인적사항증상 확인)와 심층역학조사(확진자 동선접촉자 확인)가 함께 진행돼 선조치에서 반영되지 않은 부분을 보완하는 시스템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강남구 소재 모든 시설·업체는 강남구청 홈페이지(www.gangnam.go.kr)에서 양식을 내려받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신고서를 제출할 수 있고 조치사항을 24시간 내에 통보받을 수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은 하루 경제활동인구가 107만명에 달하는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로, 민선7기 강남구는 조기 발견, 조기 차단원칙 아래 늘 앞선 대응체계를 구축해 왔다전국 최초로 도입한 주민참여형 신속역학조사를 통해 민관이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리부서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02-3423-7200
최종수정일 : 2016-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