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오페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구보건소로고

보건소 안내

  1. 홈>
  2. 보건소 안내>
  3. 보건소 소식>
  4. 보도기사

보도기사

강남구 ‘1200명을 완치시킨 8개월간의 생생한 기록’

강남구 ‘1200명을 완치시킨 8개월간의 생생한 기록

- ‘강남구 생활치료센터 기록책자 발간입소자 감사편지 뭉클 -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200여명의 코로나19 감염자를 치료해 일상으로 돌려보낸 생생한 기록을 지난 8월 ‘강남구 생활치료센터 기록’ 책자를 통해 공개했다.

책자에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7월에 각각 개소한 생활치료센터 두 곳에 대한 소개와 강남구가 코로나19에 대처해온 현황이 담겼다. 또 생치소에 입소했던 주민과 이들을 돌본 의료진과 직원들의 사연들이 실렸다.

그 중 코로나를 이겨내고 본래의 일상으로 돌아간 이들이 센터직원들의 헌신적인 돌봄에 전한 감사의 편지는 독자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5월 퇴소한 부부는 “자꾸 증상이 나타나 두려웠지만 선생님들의 친절과 배려 덕분에 이겨냈다”며 “앞으로도 잊지 않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앞서 1월 입소했던 의대생은 “공부할 때 특별한 동기나 목적이 없었는데 코로나19를 계기로 동기가 생긴 것 같다”며 “장래에 저와 같은 환자를 돌볼 수 있는 그런 의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심정을 전했다.

고군분투했던 의료진과 직원들의 소감도 책자에 실렸다. 전민철 생활치료센터 의사는 “의료인력을 포함해 많은 인력이 24시간 불철주야 일하고 있다”며 “증상이 심해져 다른 병상에 보낼 땐 마음이 아팠다”고 회고했다.

진미애 의료지원팀장은 “입소하는 주민들의 트렁크가 무거워보였다”며 “확진자라는 두려움, 가족 걱정, 이웃에 대한 죄책감으로 우왕좌왕했지만 센터직원들 모두 하나의 팀으로 뭉쳐 이겨냈다”고 전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묵묵히 정부시책에 따라주신 강남구민의 높은 시민의식 덕분에 버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스마트감염병관리센터와 QR코드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한 강남구는 앞으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책자의 전문은 강남구청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관리부서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02-3423-7200
최종수정일 : 2016-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