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오페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구보건소로고

보건소 안내

  1. 홈>
  2. 보건소 안내>
  3. 보건소 소식>
  4. 보도기사

보도기사

강남구, 코로나19 검체검사 2만건 돌파 … 기초단체 최다

강남구, 코로나19 검체검사 2만건 돌파 기초단체 최다

- 서울시 전체건수의 12% 차지 전남북·광주·울산·대전 등 광역단체 뛰어넘어 -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의 코로나19 검체 검사건수가 지난 4191만 건에 이어 한 달만인 252만 건을 돌파했다.

강남구는 25일 현재 294건의 검사를 실시해 전국 226개 기초자치 단체중 가장 많은 인원을 검사했고 이는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와 제주도, 전라남도와 전라북도 등 광역단체를 상회하는 검사건수로 서울시 전체 168055건의 12%에 달하는 숫자다.

이는 강남구가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강남구를 다녀간 사실이 밝혀진 지난 126일부터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 이후 조기 진단이 최고의 방역이라는 감염병 대응원칙 아래 무증상 상태에서도 수많은 사람을 감염시키는 이른바 조용한 전파를 막기 위해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선제적으로 검사를 시행해온 결과다.

강남구는 지난 226일 관내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가 사는 아파트 같은 동 주민은 물론 단독주택 주민, 사무실 직원들에 대해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전원 검사를 실시해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해왔다.

강남구는 또 지난달 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들을 인천공항에서 리무진버스로 강남구보건소로 데려온 뒤 검체검사 후 구급차로 거주지까지 후송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운영해 왔고, 자가격리 전후에 이중검사를 실시해 입국자 5762명 중 41명의 확진자를 밝혀냈다.

또 지난 7일부터 이태원 클럽 관련 방문자 및 접촉자 3584명을 거주지에 상관없이 검사를 실시해 이중 7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찾아냈다.

이와 함께 강남구는 요양원과 데이케어센터 어르신과 종사자,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선별진료소 방문이 어려운 취약계층주민에 대해서도 무작위 샘플링테스트를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는 미국 뉴욕처럼 전국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고 경제활동·유동인구가 많은 탓에 확진자 72명이 나왔지만 조기발견 조기차단이라는 감염병 대응원칙 아래 선제적으로 대응해 아직까지 자체 지역발생자는 한 명도 없다앞으로 철저한 검사와 방역을 바탕으로 한 비대면 행정시스템과 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포스트코로나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리부서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02-3423-7200
최종수정일 : 2016-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