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오페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구보건소로고

보건소 안내

  1. 홈>
  2. 보건소 안내>
  3. 보건소 소식>
  4. 보건소뉴스

보건소뉴스

‘무증상 감염자 선별 총력’ 강남, 임시검사소 4곳으로 늘려
l 2021-01-04

1.4~17, 압구정‧세곡동 2곳 추가 설치… 선제적 검사 확대로 무증상 감염자 57명 발견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선제적인 코로나19 검체검사로 무증상 감염자를 찾기 위해 관내 현대백화점공영주차장(압구정로161)과 방죽소공원(율현동 254-3) 2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하고 오는 17일까지 운영한다.

이로써 수도권 내 무증상 감염원을 조기발견하기 위해 운영 중인 강남구 임시선별검사소는 지난달 16일 설치한 삼성역 6번 출구 인근(영동대로513)과 개포디지털혁신파크(개포로416)를 포함해 4곳으로 늘었다.

이번에 추가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는 각각 의료진 3명과 군 행정인력 3명, 전담공무원 5명이 배치되며, 평일은 9~17시, 주말‧공휴일은 9~13시로 운영된다.

강남구는 정순균 구청장의 지시로 사태 초기부터 ‘조기발견, 조기차단’이라는 감염병 대응원칙에 따라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검체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앞서 설치한 2곳의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2일 현재 1만7468건의 검사로 57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했다.

한편, 구는 국내 최초로 검사자 접수부터 귀가까지 선별진료 전 과정을 QR코드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를 지난달 1일부터 운영 중이다. 대량‧집중검사가 가능해지면서 누적 검체검사수는 현재까지 14만건을 돌파해 전국 615개 선별진료소 중 1위를 기록했다.
관리부서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02-3423-7200
최종수정일 : 2019-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