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오페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구보건소로고

보건소 안내

  1. 홈>
  2. 보건소 안내>
  3. 보건소 소식>
  4. 보건소뉴스

보건소뉴스

다시 바빠진 선별진료소...두꺼운 방호복 입은 채 고군분투
l 2020-05-17
<div style="text-align: center;"><iframe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 frameborder="0" height="450" src="https://www.youtube.com/embed/tQUjfcIsCVM" width="800"></iframe></div> <div><br /> <br /> <span style="font-size:16px;">[앵커]<br />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면서 선별진료소를 찾는 발길이 크게 늘었습니다.<br /> <br /> 확진자 감소 추세에 안도하던 일선 의료진은 더워지는 날씨에도 두꺼운 방호복을 입은 채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br /> <br /> 정현우 기자가 선별진료소에 다녀왔습니다.<br /> <br /> [기자]<br /> 텐트 아래, 거리를 유지한 채 세워진 의자엔 시민들이 들어찼습니다.<br /> <br /> [선별진료소 직원 : 다음 분이요. 저 따라오세요.]<br /> <br /> 뙤약볕 아래, 방역복을 입은 보건소 직원이 검체 채취가 진행되는 텐트로 한 명 한 명 들여보냅니다.<br /> <br /> “불편할 수 있어요. 뒤로 젖히시면 안 돼요. 조금만 더요”<br /> <br /> 아침 9시부터 점심도 거른 채 일하지만, 쉴 시간은 없습니다.<br /> <br /> [강남보건소 선별진료소 직원 : 끝나야지 힘든 줄 알죠. 하는 동안에 바쁘니까 (힘든 줄) 모르고요, 제가 업무가 끝나면 그때 피곤하죠.]<br /> <br /> [박승아 / 강남구보건소 임상병리사 : 강남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하고 있습니다. 이태원 사건 이후로 (검사가) 좀 많이 늘었다고 생각합니다.]<br /> <br /> 더워지는 날씨에 방역복 안으로 굵은 땀방울이 절로 흘러내리지만, 직원들은 물 한 모금 마시기도 힘듭니다.<br /> <br /> [강나래 / 강남구보건소 직원 : (방역복 벗으면) 비닐하우스 안에서 오래 있다가 나오는 느낌이에요. 땀이 많이 나고, 그리고 약간 어지러울 때도 있고….]<br /> <br /> [김현숙 / 강남구청 직원 : 중간중간에 물 마시기는 하는데요. 많이는 못 마셔요. 자주는 못 마셔요. 장비를 벗고 마셔야 하니까.]<br /> <br /> 선별진료소 동원 근무를 마친다고 쉴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br /> <br /> 보건행정 직원은 밀린 업무를 처리하고, 보건의료 직원들은 결핵 검사 등 각자 업무에 들어갑니다.<br /> <br /> 선별진료소가 더욱 바빠진 건 이태원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졌기 때문입니다.<br /> <br />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용인 66번 환자가 나온 이후 강남구 보건소를 찾는 시민은 하루 최대 12배까지 늘었습니다.<br /> <br /> 이를 대비해 강남구 보건소는 선별진료소에 동원되는 직원 수와 투입횟수를 늘렸습니다.<br /> <br /> [임경수 / 강남구보건소 보건행정팀장 : 근무 인원수를 전보다 많이 늘렸죠. 거의 40여 명이었는데 지금은 50명 가까이….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비상근무하던 게 이제는 2회 이상 비상근무에 임해야….]<br /> <br /> 그만큼 피로는 쌓여가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힘이 될 수 있어서 버텨내고 있습니다.<br /> <br /> [남정선 / 강남구보건소 건강생활팀장 : 지금 현재 다리가 좀 아픕니다. 그리고 목도 마르고요. 지금 상황은 그렇습니다. 엄마가 밖에서 이 비상상황에서 고생하셨다고 얘기를 하면 조금 마음이 나아지죠.]<br /> <br /> <br /> <a href="https://www.ytn.co.kr/_ln/0103_202005170440143051" target="_blank"><u><strong>[해당 기사 바로가기] 다시 바빠진 선별진료소...두꺼운 방호복 입은 채 고군분투</strong></u></a></span></div>
관리부서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보건소대표전화(다산콜센터) / 02-3423-7200
최종수정일 : 2019-06-05